close this form

NAME

E-MAIL

TELEPHONE

CAPTCHA CODE
captcha

SUBJECT

MESSAGE

ABOUT | NEWS & EVENT | PORTFOLIO WORDPRESS TIP
close this form

NAME

E-MAIL

TELEPHONE

CAPTCHA CODE
captcha

SUBJECT

MESSAGE

ABOUT | NEWS & EVENT | PORTFOLIO WORDPRESS TIP
close this form

RECENT

highlight

desbyrne출처: https://www.flickr.com/photos/desbyrne/

“홈페이지” 라는 말을 자주 사용하게 되지만 가능하면 다른 용어를 찾게 된다. 홈페이지라는 말이 웹을 인쇄매체의 하나로 오해할 여지를 주기 때문이다. 그림을 종이에 인쇄하면 포스터고 웹에 게시하면 홈페이지인가?

웹디자인를 페이지당 단가로 산정하는 관행 때문에 더 그렇기도 하겠지만 사실 웹은 2차원적인 매체가 아니다. 흔히 링크라고 부르는 하이퍼링크를 통해 공간이동이 이뤄진다는 점 하나만 보더라도 웹은 입체적인 구조 체계라고 할 수 있다. 그런데도 웹을 단순한 전단지들로 도배하고 있다면 그건 우리 스스로 그 쓰임새를 제대로 모르고 있다는 얘기다. 망치 대신 스마트폰으로 못을 박겠다는 사람이 있고 그 마을에선 다들 그런다니 못에 부딪혀 박살나는 스마트폰을 보면서 으악~ 하는 탄성만 나올 뿐이다.

‘종이로 만든 집(홈페이지)’ 이 튼튼할리도 없고 그 안에서 꿈꿀 수 있는 가능성이래봐야 어디까지나 인쇄매체의 한계 안에 갖혀 있을 수 밖에 없는 것! “책을 만들지 왜 웹에다 그걸 하세요?” 하고 묻고 싶을 뿐이다.

홈페이지는 오래된 용어고 그 당시만 해도 가상세계에 나만의 공간을 만들 수 있다는 사실만도 축복이었을 것이다. 내 집이 목조인지 RC조인지… 페이퍼조(?)인지 그게 뭐 중요했겠나? 하지만 그로부터 한 세기를 넘어온 지금, 아직도 종이집을 짓고 만족한다면 우리의 주거환경, 아니 웹환경에 대해 의문을 품어야 하지 않을까? ‘정말 지금 이대로 충분한가?’ 라고 말이다.

“집이란 게 비 피하고 잠만 잘 수 있으면 그만이지!” 이렇게 말하면 할 말은 없다. 그렇다. 천년의 집을 지을 것도 아니고 그냥 단촐하게 우리 식구 다리 뻗고 누울 수 있는 공간이면 그게 종이건 뭐건 상관있나? 하지만 삶의 기본권을 사수하려고 홈페이지를 만드는 것 또한 아니다. 웹을 하나의 생태계로 바라본다면 그 안에서 생존할 수 있고 소통할 수 있고 성장할 수 있는 그런 존재로서의 아바타를 꿈꾸는 것이 맞다. 그리고 이해해야할 것이 우리는 밥을 먹고 살지만, 웹 안의 나는 컨텐츠와 업데이트의 힘으로 생명을 유지한다는 것이다. 도대체 생판 남인 웹디자이너에서 제 자식을 맡기고 위탁기간 종료된 뒤에는 풀뜯어먹고 살라고 방치하는 부모가 어디 있냐 말이다. 낳기만 하면 갸들은 그냥 알아서 큰답디까? 알아서 크는 그런 기특한 자식을 바랍니까?

자, 지금까지 투덜거리면서 썼는데 정리하면 딱 두 가지라고 할 수 있다.

  • 첫째, 웹에 투자할 계획이 있다면 기획에서부터 2차원적인 사고를 버리고 4차원을 꿈꾸는 것이 좋다는 것.
  • 둘째, 웹은 만드는 것 만큼 가꾸고 관리할 때 이익도 기대할 수 있다는 것.

Related Posts

  • 웹 디자인? 웹 설계!웹 디자인? 웹 설계! 웹은 디자인해야 할까? 설계해야 할까? "웹디자인" 이라는 말이 익숙한 만큼 우리는 웹을 디자인의 대상으로만 봐왔던 것 같다. 그 이유는 웹을 허상 또는 허울로 왜곡해왔기 때문인지도 모른다. 예를들어, 직원 한 명 없이 운영되는 […]
  • 네오가 될 것인가, 스미스 요원이 될 것인가?네오가 될 것인가, 스미스 요원이 될 것인가? 홈페이지와 블로그를 따로 만드는 경우를 흔히 보게 된다. 왜 그렇게 할까? 첫번째 이유는 홈페이지는 기업용, 블로그는 개인적인 용도로 사용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고 두번째는 블로그를 포털에서 제공하는 서비스의 일부로 오해하는 […]
  • 스마트한 웹으로 생산성 높이기스마트한 웹으로 생산성 높이기 출처: http://www.flickr.com/photos/bfishadow/ 플래시는 스마트의 반대말 스마트폰이나 타블렛 사용자가 늘어나면서 플래시로 만들어진 웹사이트들이 리뉴얼을 심각하게 고민하기 시작했다. 동적인 […]
%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: